주독일한국교육원 한국어채택교 한국어 강사 대면연수 실시

FRANKFURT】주독일한국교육원(원장 이지숙)은 2021년 10월 22일부터 23일까지 비스바덴 소재 에어뢰저 교회에서‘2021년 하반기 한국어 강사 연수’를 실시하였다.

교육부 한국어채택 해외 초·중등학교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실시되어 온 한국어 강사 연수는 그간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온라인 연수로 운영되다가 2년 만에 다시 대면연수로 실시되었다.

3G-Regel 방역지침을 준수하며 실시된 이번 연수에는 프랑크푸르트, 마부르크, 베를린, 하노버, 괴팅엔 등 도이칠란트 전역의 초·중등학교에서 한국어 수업을 하고 있는 강사들이 참여하였다.

연수 첫 프로그램으로 보훔대학교 한국학과 윤재원 박사가 ‘다중언어 시스템 속에서의 한국어 교육’을 주제로 발표하였다.

윤 박사는 다중언어 환경에서 방과후수업으로 진행되는 도이칠란트학교의 한국어 수업은 “학생들이 수업 참여 기간 뿐 아니라 그 이후에도 한국어 학습 동기를 잃지 않고 스스로 공부하도록 동기 부여를 할 수 있는 수업이 되도록 기획되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첫 강의 후 저녁식사 시간에도 윤재원 박사와 한국어 강사들 사이에 질의응답이 계속되었으며, 저녁 식사 후에는 연수 참가자 소통의 시간으로 각자의 한국어 수업 상황과 경험에 대해 소개하며 이를 공유하였다.

둘째 날에는 사라 쾬(Sarah Köhn) 프랑크푸르트대학교 한국학과 강사가 ‘교실 도이치어’를 주제로 발표했다. 그는 도이칠란트 교실 수업 상황에서 필요한 표현, 도이칠란트 사회에서 계속 이슈가 되고 있는 성평등 표현 등에 대해 설명하였다. 쾬 강사는 “한국어 수업에서 점차 한국어 발문을 늘려 반복되는 인사나 교사의 지시어 등은 한국어를 사용하는 게 좋겠다”고 제안했다.

이어진 수업 사례 나눔에서는 칼스루에 훔볼트 김나지움과 헬름홀츠 김나지움에서 한국어를 수업하는 김민경 강사가‘한국어 실력 차이 나는 학생들의 모둠수업 방법’에 대해, 뒤셀도르프 루이젠 김나지움의 장미경 강사는‘라면 체험 수업을 통한 과정 중심 쓰기 교육의 실제’라는 주제로 실제 수업현장에서 경험한 사례를 예로 제시하며 노하우를 공유하였다.

연수 마지막 순서로 도예가인 손세원 비스바덴한글학교교사의 지도로 ‘전통문양 도자기 제작’문화체험이 실시되었다. 상감청자 제작기법으로 남비받침을 직접 만들어 보면서 한국어 강사들은 한국어 수업에 이를 응용, 활용하는 방법도 배웠다.

이번 연수에서는 주제발표 시간뿐만 아니라 1박 2일 연수기간 내내 수시로 한국어 수업 경험과 방법에 대한 공유가 이루어져 네트워크 형성 및 비공식적인 배움이 가능한 대면연수의 장점을 확인할 수 있었다는 평이다.

이번 연수를 주관한 이지숙 교육원장은 “주말임에도 1박 2일간 시간을 내어 연수에 참석해 주신 한국어 선생님들께 감사 한다”고 인사를 전하고, “온라인 연수와 대면연수의 장점이 각각 있으므로, 매년 온라인연수와 대면연수를 실시할 예정이다”고 피력했다.

또 이 교육원장은 “코로나 상황이 완화되면서 2021/22년 신학기에 그간 중단하였던 한국어 수업을 재개하는 학교들이 늘어나고 있다”면서 “교육원은 한국어 수업 역량을 강화하는 연수를 지속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며 아울러 다양한 교재와 학습자료 지원 등 한국어 교육 활성화를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이 순 희 기자 】 (제공 : 주독일한국교육원)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