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이칠란트 김나지움에서 한국어 의무선택 과목 최초 채택

도이칠란트의 인문계 중등교인 김나지움에서 한국어 의무선택 과목 최초 채택

– 주독일한국교육원, 카롤리눔 김나지움과 한국어교육 지원 협약 체결-

도이칠란트 메클렌부르크-포어포머른주 노이슈트렐리츠(Neustrelitz)시에 위치한 카롤리눔 김나지움(Gymnasium Carolinum, 교장 Henry Tesch, 이하 카롤리눔교)은 2021/22학년도부터 도이칠란트내 인문계 중등교인 김나지움으로는 최초로 한국어를 정규과목인 의무선택과목으로 채택하였다.

이에 따라 주독일한국교육원(원장 이지숙, 이하 교육원)은 2021년 9월 9일(금) 카롤리눔 김나지움과  한국어의무선택과목 수업을 지원하는 협약을 체결했다.

노이슈트렐리츠시에 위치한 카롤리눔교는 1795년 개교한 유서 깊은 학교로 7학년부터 12학년까지 총 1,000여명의 학생과 90명의 교사가 근무하는 대규모 학교이다. 평균 아비투어 점수가 2,3인 우수학교다.

카롤리눔교는  2016년 전북외고와 국제교류협약을 체결한 것을 계기로 2017년 한국어를 방과후수업으로 시작했다.  그간 전북외고, 덕성여고와 상호 방문 교류하였고, 한국의 교육기관 다수가 이 학교를 방문하는등 한국과의 교류가 많은 학교이다.

교육원은 교육부의 해외 초중등학교 한국어채택 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2009년 9월부터 도이칠란트 초중등학교의 한국어 수업을 지원해왔다.  올해 카롤리눔 김나지움의 한국어 의무선택과목 채택은 그간의 한국어채택 지원 사업의 결실로 볼 수 있다.

2009년 9월,  2개 학교에서 19명 학생의 참여로 시작한  도이칠란트학교의 한국어 수업은 그간 방과후수업으로 운영되었다.  코로나 팬데믹 이전인 2019년까지 도이칠란트 전역의  43개 학교에서 500명 이상의 학생이 한국어를 배우는 등 한국어 학습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였다.

교육원은 코로나 팬데믹 하에서도 한국어 강사 대상 온라인 연수, 온라인 툴 지원 등으로 원격수업을 지원하여 한국어 수업이 코로나 상황에서도 지속되도록 노력하였다. 그러나 교육활동의 필수 과정이 아닌 방과후수업의 특성상 코로나 위기 상황에서 한국어 수업은 많은 학교에서 일시 중단되었으며, 한국어의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수업을 위해서는 정규과정 편입에 대한 중요성이 더욱 부각되었다.

2017년 3월 방과후수업으로 한국어 수업을 시작한 카롤리눔교는 코로나 시기에도 원격수업과 등교수업을 병행하면서 한국어 수업을 지속해 온 학교 중의 하나다.  카롤리눔교는 학생들의 그간의 한국어 수업에 대한 관심과 참여를 적극 수용하여 2021년 8월에 한국어를 10학년 의무선택과목으로 지정하게 되었다.

의무선택과목은 정규교육과목이기에 참여 학생에 대해 성적 평가가 이루어지며, 의무선택과목으로 몇 년 간 꾸준히 수업이 지속되면, 한국어가 제3외국어로 채택될 수 있다는 점에서 이번 결정은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고 할 수 있다.

또한 이번 채택은 도이칠란트 김나지움으로는 최초이며, 한국어가 상급학년에 편성되었다는 것도 의미가 크다. 외국어 교육에 중점을 두고 있는 카롤리눔교의 외국어는 영어, 스페인어, 러시아어, 라틴어, 고대그리스어, 한국어로 아시아 언어로서는 한국어가 유일하다. 한편 그간 진행해 온 방과후 한국어수업도 기초반과 초급반 두 학급으로 편성되어 계속 실시된다.

카롤리눔교의 헨리 테쉬 교장은 앞으로도 한국 학교 등과의 교류를 확대하여 교사 교류 프로그램도 진행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또 한국어가 제3외국어로 채택될 수 있는 방안에 대한 이지숙 교육원장의 질문에 한국어 수업 참여 학생의 증가와 의무선택과목의 유지가 중요하며, 이를 바탕으로 필요한 부분을 주정부 교육부에 문의하고, 교육원과 협의를 통해 긍정적인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하였다.

도이칠란트에서 한국어를 의무선택과목으로 채택한 첫 학교는 2013년 8월 헤센주 비스바덴의 빌헬름 로이쉬너 종합학교로 한국어 의무선택과목 채택의 물꼬를 텄다고 할 수 있다. 빌헬름 로이쉬너 학교에서는 5, 6학년 대상으로 한국문화 중심의 한국어 수업이 이루어지고 있는 반면, 카롤리눔교에서는 한국어 학습 자체에 중점을 두고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 교육원장은 도이칠란트내 한국어 학습의 지속적인 증가는 한류의 확산과 대한민국의 국력 향상 덕택이며, 이러한 한국어 학습 열풍을 가능하게 한 밑바탕으로 도이칠란트 현지에서 한국어 교육을 위해 노력해온 한국어 강사들의 사명감과 열정 역시 간과할 수 없다고 말했다. 카롤리눔교에는 2017년부터 현재까지 고영인 한국어 강사가 수업을 담당하고 있다.

【 유 종 헌 기자 】 자료제공 : 주독일한국교육원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