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프랑크푸르트총영사관, 2021년 상반기 기업지원협의회  4회 분산 개최

주프랑크푸르트총영사관(총영사 금창록, 이하 총영사관)은 2021년 5월 19일(수) 2021년 상반기 기업지원협의회 일환으로 뮌헨 지역 우리 기업인들과의 소그룹 온라인 간담회를 개최하였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총 7개 기업(코트라, 남양넥스모, 두산전자, 삼성SDI, 서울반도체, 성우하이텍, 일진베어링) 법인장이 참석하여 사업상황, 도이칠란트 파트너사와 교역현황, 경영상 중점 관심사항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뮌헨지역에서의 경영환경과 애로사항 등을 청취하였다.

참석 기업인들은 이 자리를 마련해준 총영사관에 감사의 뜻을 전하면서 해당 기업의 현안과 관심사항을 소개하였다. 코트라 뮌헨무역관 조일규 관장은 지난 4월 개최했던 ‘한-EU 배터리데이’ 성과와 시사점을 소개하였다.

금창록 총영사는 뮌헨은 자동차․반도체 등 첨단산업의 중심지이면서도 지리적으로도 알프스에 인접해 있으며, 총 14개의 우리기업이 바이에른에 위치하는 등 중요한 지역이라 평가하였다. 기후변화, 배터리, 디지털, 수소경제 등이 향후 유망 전략산업 분야로 더욱 중요성이 높아질 것으로 전망하면서, 특히 배터리 분야에 대한 양국 간 협력 강화를 강조하였다.

금 총영사는 간담회에 대한 기업인들의 높은 관심에 사의를 표하면서 하반기 코로나 상황이 개선되면 오프라인 모임을 준비하는 등 공관 차원에서도 지속적인 소통 채널이 가동될 수 있도록 관심을 가질 것이라고 설명하였다. 아울러 바이에른 지역에 3개 한인회가 있다고 소개하면서 기업들 간 뿐 만 아니라 우리 교민들과 자주 접촉하는 기회를 갖기를 당부하였다.

한편 총영사관은 5월과 6월에 총 4회 소규모 그룹별 2021년 상반기 기업지원협의회를 열 계획이다. 이를 통해 그동안 총영사관과의 소통에 활발하게 참여하기 어려웠던 기업들(중소기업, 원격지 소재 기업, 한인기업 등)의 현황 및 애로사항 등을 청취한다.

그 첫 일정으로 지난 5월 19일 뮌헨 지역 우리 기업인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또 5월 26일(수)에는 옥타(세계한인무역협회) 프랑크푸르트 지회 소속 한인기업 대표들과의 간담회를 개최한다.

오는 6월9일(수)에는 코로나-19에 따른 영향을 가장 크게 받는 우리 중소기업과의 간담회를 계획하고 있다. 동 간담회에서는 수출인큐베이트에 진출해 있는 중소기업 대표들과 현재 경영여건, 애로·건의사항을 청취하는 한편, 이들을 지원하고 있는 중소기업진흥공단과 중소기업의 지원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6월23일(수)에는 공공기관 및 금융기관과의 간담회를 통해 전반적인 경제동향, 개별 기관의 현안과 중점 관심사항 등을 공유하고 우리 기업들이 독일 내에서 안정적인 경영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지원방안을 모색해 나갈 계획이다.

【 유 종 헌 기자 】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