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한인회 취약계층동포 지원행사 개최

Bonn】 본한인회(회장 정성규)가  코로나-19 관련 취약계층동포들에게 쌀, 라면 등을 전달하는 지원행사를 개최했다.

2020년 12월 19일, 정 회장을 중심으로 신정희 수석부회장, 이정란 문화부장, 김옥순 재무부장, 이상용 사무총장 등 임원들이 모여 110명의 수혜자를 선정하고 각각 쌀 한 포와 라면 한 박스씩을 전달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수혜자들이 직접 와서 수령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므로, 본한인회 임원들이 개별적으로 찾아가 전달하고 또 종교단체를 통해 전달했다.

수혜대상자는 70세 이상 독거인, 실직으로 생계가 어려운 동포, 기저질환자, 형편이 어려운 유학생 등이다.

정 회장은 “코로나-19로 모두 어려운 가운데 이런 행사를 통하여 코로나로 위축된 동포들에게 물질적으로 작은 도움을 나눌 수 있어서 무척 기쁘다”며 수혜대상자들을 선정할 때, 서로서로 주위의 어려운 분들의 정보를 빨리 제공해 주는 동포들의 모습에서 한인들의 협동심과 단결된 마음을 느낄 수 있어서 뿌듯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정 회장은“앞으로도 본한인회는 동포들 간의 안부를 묻고 서로 챙겨주는 이웃사랑의 삶이 이어지도록 노력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이 행사는 재외동포재단 후원으로 이루어졌고,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엄격히 준수하면서 진행하였다.

【 이 순 희 기자 】 【 자료제공 : 본한인회 】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