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프랑크푸르트총영사관, 제22회 재외동포문학상 전수식 개최

주프랑크푸르트총영사관, 제22회 재외동포문학상 전수식 개최

주프랑크푸르트총영사관(총영사 금창록, 이하 프총영사관)은 12월8일(화) 대회의실에서 제22회 재외동포문학상 수상자에 대한 상패 및 작품집 전수식을 거행하였다.

프총영사관 관할에서는 마르부르크에 거주하는 양해숙님의 ‘이본을 모르면서’가 단편소설 부문 우수상에, 뮌헨에 거주하는 박에스터님의 ‘아이들과 독일에서 산다는 것’이 체험수기 부문 가작으로 선정되었으나 이날 행사에는 양해숙 님만 참석했다.

금창록 총영사는 단편소설 부문 우수상으로 선정된 양해숙님에게 상패 및 작품집 전수와 함께 축하 인사를 전하였다.

양해숙 수상자는 이제야 상을 받은 것이 실감난다면서 이렇게 총영사관에서 상을 전달받게 되어 매우 의미있는 경험이 되었다고 하면서, 앞으로도 작품 활동에 더욱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제22회 재외동포문학상에는 시, 단편소설, 체험수기, 글짓기, 입양수기 등 6개 부문에서 총 34편이 선정되었다.

체험수기 부문 가작(‘아이들과 독일에서 산다는 것’)으로 선정된 박에스터님는 개인적인 사유로 전수식에 참석하지 못해, 우편을 통해 상패 및 작품집을 전달하였다.

1999년 제1회 개최를 시작으로 매년 시행되어 올해 제22회를 맞이한 ‘재외동포문학상’은 오늘날까지 전 세계 750만 재외동포의 한글 문학 창작을 장려하며 재외동포 문학의 창으로서의 역할을 담당해오고 있으며, 성인 시, 단편소설, 체험수기, 입양수기 작품 및 재외동포 청소년 글짓기 작품을 수상작품집으로 제작하여 국내외에 재외동포문학을 소개하고 있다.

이번 전수식은 참석자들의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부득이 참석 인원을 제한한 가운데 진행되었으며, 발열체크, 거리유지 등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한 방역조치 시행에 만전을 기하였다.

【이 순 희 기자】 【제공: 주프랑크푸르트총영사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