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를린 평화의 소녀상은 평화롭게 존재해야 한다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은 평화롭게 존재해야 한다”

지난 9월 28일 독일에서 한반도 평화 활동을 하는 민간단체 코리아협의회(Korea Verband e.V.)가 다양한 인권 단체와 연대해 독일 최초로 공공장소에 세운 소녀상이 10일 만에 철거될 위기에 처했다.

베를린 미테구청은 베를린시로부터 정식 허가를 받아 설치한 평화의 소녀상이 기존의 취지와 다르다고 주장하며, 10월 14일까지 자진 철거 및 그렇지 않을 경우 강제 철거한 후 비용을 청구하겠다고 일방적인 통보를 했다.

이 같은 미테구청의 통보는 일본 외무성이 독일 외교부에 직접적으로 평화의 소녀상 철거를 요구한 데 따른 것으로 파악된다.

이번 사안은 기억하지 않고 반성하지 않는 일본의 행태를 그대로 보여주는 것이며, 독일 또한 이런 행태를 용인하며 시민사회 활동을 압박하고 있다.

민간단체와 개인들의 자발적인 실천으로 공공부지에 세워진 평화의 소녀상은 홀로코스트 과거를 반성하고 정부와 민간 차원에서 추모의 공간을 예술적으로 승화시켜 반전, 인권, 평화에 대한 미래적 열망을 구현한 베를린이라는 도시에 설치가 된 것이기에 더욱 의미가 깊다.

전쟁과 여성의 문제를 형상화함으로써 베를린 기억문화와 역사적 교훈에 한 차원 더 기여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자유롭고 예술적인 도시 베를린이 과거사를 청산하지 못한 국가의 압력에 의해 주민들의 연대와 공감대를 형성하여 설립된 평화의 소녀상을 철거한다는 것은 민주국가에서 상상하기 어려운 일이다.

이는 또한 자유와 평화와 연대를 원하는 시민들의 마음에 큰 실망을 안겨주는 이해할수 없는 처사이다.

민주평화통일의 기치 아래 평화공공외교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민주평통 유럽·중동·아프리카지역회의는 이러한 유감스러운 상황을 목도하며, 통탄한 심정으로 아래 내용을 호소한다.

– 전쟁과 여성의 문제를 형상화한 평화의 소녀상은 인류 보편적 평화를 추구하는 사람들의 목소리이다!
– 과거사를 반성하고 평화의 길로 나아가고 있는 독일에 평화의 소녀상이 세워진 것은 지극히 정당하며, 과거를 반성하지 않는 일본의 압력에 의해 평화의 소녀상이 훼손되는 것은 부당한 일이다!
– 문화와 예술을 사랑하는 보통 사람들의 마음을 모아 세운 평화의 소녀상 철거는 자유와 평화를 깨는 일이며 즉시 멈춰야 한다!

2020년 10월 12일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유럽·중동·아프리카지역회의

부의장 박종범, 간사 김봉재, 영국협의회장 장도순, 간사 허준영, 북유럽협의회장 이기자, 간사김성택, 남유럽협의회장 이상무, 간사 이용채, 중동협의회장 김점배, 간사 강동진, 아프리카협의회장 전순철, 간사 임창순, 모스크바협의회장 유옥경, 간사 최진석, 블라디보스톡협의회장 황돈연, 간사 박정훈, 중앙아시아협의회장 허선행, 간사 유인영, 스페인지회장 박천욱, 이탈리아지회장 박상록, 베를린지회장 장국현, 오스트리아지회장 김만석, 스칸디나비아지회장 한희영, 이집트지회장 이진영, 쿠웨이트지회장 현봉철, 아프리카동부지회장 노영관, 아프리카남부지회장 김진의, 상트페테르부르크지회장 노성준, 우크라이나지회장 조윤동, 카자흐스탄지회장 김상욱, 키르기즈스탄지회장 정지성, 여성분과위원장 이숙영, 청년분과위원장 김태균, 문화분과위원장 최경하, 교육분과위원장 김도원, 대외협력분과위원장 이성옥, 기획홍보분과위원장 이미란 외 자문위원 일동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