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향군인회 도이칠란트지회 2020정기총회

대한민국재향군인회 도이칠란트지회 제 10차 정기총회 개최

LEVERKUSEN】 대한민국재향군인회 도이칠란트지회(회장 유상근)가 2020년 2월 20일 12시 레버쿠젠 소재 Wacht am Rhein 레스토랑에서 제 10차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 선다’는 캐치프레이즈로 열린 이날 행사는 이명수 공군 부회장 사회로 성원보고, 내빈소개, 국민의례, 개회사, 축사, 업무보고, 재정보고, 감사보고에 이어 금년도 사업계획안 심의 및 인준 과정에 이어 향군의 다짐을 낭독, 복창한 후 폐회를 선언했다.

이명수 부회장이 총대의원 39명 중 25명 참석으로 회의 성원이 이뤄졌음을 밝혔다.

이어진 내빈 소개시간에 김계수, 최병호, 성규환, 김동경 등 4인 고문의 참석을 환영하고, 특히 최승호 회원의 신규가입과 강황용 체육부장이 쾰른 재이주로 향군활동을 적극 할 수 있을 것이라 반겼다. 아울러 김계수 박사와 원거리인 프랑크푸르트에서 자리를 함께한 최병호 고문을 소개했다.

개회사에서 특히 “시와 때를 가리지 않고 본연의 업무를 다한다.”고 강조한 유 회장은 올해 10주년 기념행사를 다채롭게 계획하고 있음을 밝히는 한편, 불확실한 재정상황을 밝히고 회원들의 단합과 슬기로운 대처를 강조했다. 유 회장은 한국 실정에 따라 재향군인회가 보이지 않게 많은 영향을 받게 된다면서 “본부로부터 지원여부에 관해 아직 통보를 받지 못했다.”며, “‘향군이 그동안 해왔던 일이 국가에 어떠한 영향을 미쳤는가?’가 참작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의 ‘코로나 19’ 확진자 급증 사태에 대한 우려를 표명한 그는 집행부가 다소 부족한 점이 있더라도 격려해 주고, 잘못하면 꾸지람을, 잘 할 때는 칭찬도 해주면서 협력해 주기를 간청했다. 아울러 단체 운영에는 재정이 운명을 좌우한다며, 지난한 해 김계수 박사의 향군지원에 거듭 감사의 뜻을 전했다.

최병호 고문은 축사에서 광부출신 마지막 재독한인총연합회장을 역임하고 현재 프랑크푸르트 한인문화회관장직을 맡고 있지만 재향군인회는 자랑스런 단체라 생각한다. 지난해 11월 프랑크푸르트한인문화회관이 주최한 문화대잔치에 중부지역 향군들이 버스를 대절해 참석해 준데 대하여 감사의 뜻을 전했다. 아울러 자랑스런 향군이라며, 재향군인회에서는 늘 조국을 생각한다고 피력했다.

성규환 고문은 축사에서 전 세계에서 대한민국 재향군인회가 창립된 것은 도이칠란트지회가 첫 번째라며, 도이칠란트가 6.25 참전국가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도이칠란트지회가 제일 먼저 창립하여 오늘날까지 발전된 모습을 보이는 것은 모두 다 임원진과 대의원들의 덕분이라며 큰 박수를 보내자고 제의했다. 그러면서 그는 “제대한지 40년, 50년이 넘어서까지, 힘든 생활 중에도 오늘날까지 단결된 모습을 보여 주신 여러분들이 앞으로도 더욱 재향군인회를 위해 헌신과 단합을 해주시길 바란다.”고 역설했다.

이어 유상근 회장이 업무보고를 했다. ‘2019년 1월15일 향군신년하례식 개최 Leverkusen’을 시작으로 ‘2020년 2월20일 향군정기총회 Leverkusen’까지 빼곡히 정리 기술된 51개 항목의 활동이 보고되었다. 이 가운데는 향군지회의 가장 큰 사업 중 하나로 연례행사로 치러지는 ‘향군 한반도 평화통일기원 제6회 체육대회’를 Frechen(6월22일)에서 개최한 것을 비롯해, 3.1운동 100주년 기념행사 후원(3월1일), 민주평통 북유럽협의회 주관 원탁회의 공동대표 참석(4월27일), 향군의 날 기념행사(10월17일), 쾰른한인동포 합동위령추모제 후원(11월17일), ‘우리뉴스사 주최 평화통일강연회 후원(12월19일)’ 등이 주요 업무활동으로 보고되었다. 그 외 ‘향군원로인 이규석 6.25참전용사 영결식 참배’, ‘재독한인글뤽아우프회 전형수 고문 영결식 참배’, ‘쾰른교민원로 반광부 영결식 참배’ 등이 있다.

조영수 재정부장이 재정보고를 했다.  회비, 기부금, 본회지원금 등 수입명세서와  지출명세서를 월별소계를 내고 이를 합산하는 형식으로 일목요연하게 정리 기술 되었고,  지적사항은 없었다.

김기복 감사가 감사결과 아무하자가 없었다며 집행부 수고에 박수를 보내자고 유도했다.

유상근 회장이 2020년도 향군 주요사업계획을 보고를 했다. ▲1월20일 신년하례식, ▲2월20일 제10차 정기총회, ▲6월27일 향군창립 10주년 기념 및 체육대회, ▲향군의 날(10월8일) 기념행사 등을 보고하여 박수로 인준을 받았다.

이병윤 부회장의 ‘향군의 다짐’ 선창에 따른 회원들의 제창을 통해 회원들은 투철한 국가관과 안보정신으로 향군건설에 매진할 것을 다짐하고, 유상근 회장이 폐회를 선언했다.

【 이 순 희 기자 】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