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1대 대한민국 국선의 재외국민 선거등록자수가 15만7천여명

제21대 대한민국 국선의 재외국민 선거등록자수가 15만7천여명

SEOUL】2020년 2월15일로 등록 마감된 제21대 대한민국 국회의원선거의 재외국민 선거등록자수가 15만7천여명을 기록했다.

중앙선관위가 인터넷으로 공지한 재외국민 투표등록자수는 영구명부제에 등록된 재외선거인 1만9천여명을 포함하면 17만7천여 재외국민이 오는 4월 실시되는 국회의원 선거에 참여할 수 있다.

4년 전인 지난 20대 총선과 비교하면 재외국민 선거등록자수가 2만여 명 증가했다. 지난 20대 총선에서는 재외국민 15만4217명이 등록해 6만3797명이 투표했으며, 19대 총선에서는 재외국민 등록자수가 12만3571명, 투표자수가 5만6456명을 기록했다.이번 21대 투표등록자수를 재외공관별로 보면 호치민이 8,628명으로 1위, 일본 동경이 7,079명으로 2위, 뉴욕이 6,219명으로 3위를 차지했고, 이어 LA(6,209명), 상하이(5,944), 하노이(5,740명), 애틀란타(5,000명) 순으로 나타났다. 영구명부제를 포함하면 일본대사관이 9,044명으로 가장 많았다.

도이칠란트내 각 공관별로는 주프랑크푸르트총영사관(총영사 금창록)이 2,460명으로 가장 많고, 주독일대한민국대사관(대사 Dr.정범구) 1,525명, 주독일대사관 본분관 1,000명(총영사 이두영), 주함부르크총영사관(총영사 신성철) 729명 순이다.

재외선거인명부는  2월26일부터 3월6일까지 10일간 작성한 후, 열람 및 이의신청 기간을 거쳐 3월16일 확정된다.

재외국민 유권자들은 오는 4월1일부터 6일간 재외 각 공관 투표소에서 투표를 하게 된다. 국내 유권자는 4월15일 투표에 참여한다.

【 유 종 헌 기자 】

유럽내 공관별 재외선거 신고신청 현황.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