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부르크에서 ‘한국의 옛 인쇄문화 특별전’개막

HAMBURG】항구도시 함부르크에서 ‘한국의 옛 인쇄문화 특별전’이 열린다.

함부르크 독한협회(회장 강신규)가 청주 고인쇄박물관의 지원으로 2019년 10월 7일부터 14일까지 8일간 함부르크 중앙도서관에서 ‘한국의 옛 인쇄문화 특별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회는 세계최초 금속활자인쇄본인 ‘직지심경(백운화상초록불조직지심체요절)‘ 과 최고 인쇄물 ‘다라니경(무구정광대다라니경)’ 영인본과 유네스코 세계기록문화유산 인증서 사본, 직지 금속활자,   금속활자 제조술, 제작 기구, 표지제작, 책 제본 등에 관한  전반적인 한국의 옛 인쇄문화를 한눈에 볼 수 있는 특별전이다.  이번 특별전은 진열장속의 전시 유물만 구경하는 형식을 넘어 방문객들이 금속활자 제조과정을 익히고 또 직접 활자 인쇄를 체험하고 책 제본도 직접 해 보는 워크숍이 함께 열린다.

 

8일 오후 6시, 전시개막 행사가 열렸다. 박현숙 외 3명이 모듬북 공연으로 개막을 축하했다. 프라우케 운티트(Frauke Untiedt) 함부르크중앙도서관장 환영사, 강신규 함부르크독한협회장 환영사,  K-Pop 그룹 ‘프리즘라이트(Prismlight.제시카 베커외 8명)’의 케이-팝 커버댄스 공연, 이봉기 주독한국문화원장 축사, 올가 발라쉬, 우테 헤닝스 2인의 설장구 공연에 이어 청주 고인쇄박물관 장원연 학예연구사가 ‘세계최초금속활자의 나라 대한민국’에 관해 강연했다.

함부르크주 문화미디어 장관 카르스덴 브로스다(Dr. Corsten Brosda) 박사는 프로그램 인쇄물을 통한 축사에서 아래와 같이 말했다. “발명은 하나의 사건이다. 돌이켜보면 이미 다른 곳에서 더 먼저 그 발명이 시작되었다는 것이 밝혀지기 전까지 그것은 늘 ‘첫 번째’다. 이런 놀라운 일은 특히 종종 유럽중심 사고로 오랫동안 다른 나라의 업적을 등한시 하는 데서 생긴다. 유네스코는 2001년에 이 세상의 첫 번째 책은 가동금속활자로 만들어졌으며, 그것은 1377년에 한국에서 출판되었다는 것을 입증했다. 당연히 한국축제 개최자는 ‘요하네스 구텐베르그는 한국을 알았을까?’ 하는 의문을 던진다. 지식의 대량 확산을 가능케 하는 책출판이 이제 우리가 당연하다고 믿는 상식에 혼란을 주는 것은 아이러니다.

놀라움의 결과는 이제 우리 모두가 한국과 더불어, 아니 그것이 어떤 나라이든 다른 나라들과도 그들의 발명품을 가지고 일해야만 한다는 것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 다른 세상의 경험과 지식으로부터 배운다는 것은, 우리에게 영감을 받는다는 것은, 우리의 안목을 넓히고 우리의 시각을 넓힌다는 것, 관계를 맺는다는 것은, 그것은 문화교류와 축제의 잠재력이다. 따라서 저는 이번 축제와 더불어 그런 기회를 만들어준 함부륵 독한협회에 진심으로 감사한다.”

 

또 9일 한글날에는 인쇄, 제본 체험 등 워크숍이 열렸으며 오후 8시부터는 뮌스터 거주 직지홍보대사 정순심 박사가 ‘한국의 전통 책 인쇄’를 주제로 연구 발표했다.

10일에는 오전 11시부터 12시 30분까지, 오후 4시부터 5시 30분까지 인쇄, 제본을 체험하는 워크숍이 열린다. 이와 병행하여 비넥 양순씨가 오후 1시 30분부터 15시 30분까지 서예 시범과 서예 체험을 진행한다.

11일, 인쇄, 제본 체험 등 워크숍이 열린다. 12일엔 10일과 마찬가지로 오전 11시부터 12시 30분까지, 오후 4시부터 5시 30분까지 인쇄, 제본 체험과 이와 병행하여 비넥 양순씨가 서예 시연과 서예 체험 워크숍을 진행한다. 전시 마지막 날인 14일에는 오전 11시부터 12시 30분까지 인쇄, 제본 체험 등 워크숍이 열린다.

【 유 종 헌 기자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