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독일 대한민국대사관 2019년도 국경일 리셉션

BERIN】주독일 대한민국대사관(대사 Dr. 정범구)은 2019년 9월12일 정오, 대사관 청사에서 2019년도 국경일리셉션을 개최하였다.

리셉션에는 카타리나 란트그라프(Katharina Landgraf) 도이칠란트·한국의원친선협회장, 미하엘 가이어(Michael Geier) 전 주한독일대사 등 도이칠란트 정부 인사, 외교단, 친한 인사 등이 참석했다. 아울러 박선유 재독한인총연합회장을 위시하여 최광섭 재독한인글뤽아우프회장, 오상용 베를린한인회장 등 한인동포들도 함께 했다.

이날 리셉션은 정범구·변세경 대사 내외, 박성수 공사 내외, 전세계 무관 등이 청사 입구에서 밝은 미소로 500여 하객들을 일일이 맞이하는 것으로 시작됐다.

정범구 대사는 환영연설에서“29년 전 오늘(1990년9월12일) 2+4(동독, 서독 + 미국, 소련, 영국, 프랑스)조약에 의거 도이칠란트는 동서 분단을 끝내고 재통일을 이루었다”며 이런 뜻 깊은 날 리셉션을 열게 되어 의미가 더욱 깊다고 했다.

이어 아직은 평탄하지 못하고 어려운 점도 있지만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이 지속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 대사는 1883년 한·도이칠란트 양국이 항해협정을 시작으로 수교 140여 년 동안 호혜적인 관계를 지속적으로 유지하고 있으며, 특히 양국이 공히 환경보호, 신에너지 연구개발 등 미래 산업 개발에 협력하고 있음을 상기했다.

정 대사는 끝으로 한국대사관과 도이칠란트 상공회의소의 협력으로 한국의 공고학생들이 도이치란트에서 연수하며 도이칠란트 회사에서 실습을 하는데, 이는 양국청년들의 교류차원을 넘어 양국에게 미래지향적인 좋은 결실을 맺어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Katharina Landgraf 회장은 답사에서 먼저 초대에 감사하면서 대한민국 국경일을 축하했다. 이어 “정 대사님이 환영사에서 29년 전 2+4조약을 언급하셨는데, 이처럼 한반도에도 빠른 시일 안에 통일이 이루어지길 바란다”고 했다.

6개국 출신 젊은 음악가로 구성된‘더 사랑헤이스(the sarangheys)’보컬그룹이 K-Pop 음악과 ‘사랑의 튜우스트’ 등을 부르며 축하공연을 펼쳤다.

이후 참석자들은 대사관에서 제공한 갈비, 불고기, 송편, 잡채, 김밥 등 한식을 나누며 친교의 시간을 가졌다.

【 유 종 헌 기자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