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독일대한민국대사관 본분관 한반도 정세에 대한 강연회 개최

주독일대한민국대사관 본분관 한반도 정세에 대한 강연회 개최

주독일대한민국대사관 본분관(총영사 이두영)은 2019년 5월7일(화) 국립외교원 미주연구부의 민정훈 교수를 특별 초빙하여 중부독일 본(Bonn)시 소재 독일연방정치교육센터(bpb)에서 ‘최근 한반도 정세에 대한 강연회’를 개최하였다. 또한 5월9일에는 루어(Ruhr)지역 로터리클럽 협력으로 두이스부릌 빈드함호텔에서 이 강연회를 개최하였다.

독일 연방내무부 산하 정부기관인 연방정치교육센터와 협력하에 개최된 5월 7일 한반도 정세 강연회에는 본 인근 독일 시민, 독한협회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NRW)지부장 및 임원, 대학생, bpb 온라인회원, 박찬홍 민주평통 본분회장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이두영 총영사는 인사말을 통해 한반도 상황이 급변하는 상황에서 연방정치교육센터의 협력으로 이번 강연회를 개최하여 독일 시민들에게 최근 한반도 정세에 대한 이해를 도울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게 되었다면서, 한반도 문제의 복잡하고 난해한 성격, 한반도에 참고가 되는 독일의 통일과정 경험, 한국 정부의 노력 등을 설명하였다.

최근 한반도정세에 관해 민정훈 교수는 북미협상을 중심으로 한반도 정세 개괄, 2016~2017년간 북핵문제 전개, 2018년후 대화국면으로 전환, 2018년 4월과 9월 두 차례의 남북정상회담 성과, 2018년 6월, 2019년 2월 두 차례의 북미정상회담의 결과 및 평가, 북핵문제 해결에 대한 북미 간 입장 차이, 북핵문제 해결 과정에 한국정부의 평화구축 노력, 독일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관심과 지지 요청 등의 내용을 이해하기 쉽게 설명하였다.

강연 후 전개된 질의응답 시간에 하노이 북미회담의 결과에 대한 평가 및 향후 전개 전망, 한국 국민들의 한반도 상황에 대한 인식, 한반도 문제해결 과정에서 독일의 가능한 역할, 북미간의 협조관계, 현재 북한 내 경제 상황 및 변화 움직임 등에 대하여 활발한 의견 교환이 있었다.

강연회 말미에 이 총영사는 강연내용과 같이 한반도 문제 해결의 어려움이 존재함에도 불구하고 현재의 대화 국면이 지속되는 것이 중요하 강조하고, 한반도 문제의 해법을 찾아나가는 과정에서 독일의 국제적 위상에 걸맞은 관심과 지원이 필요함을 역설하였다. 강연회가 끝난 후 주본분관에서는 한식소개 행사를 겸한 리셉션을 가졌다.

주본분관이 루어지역 로터리클럽의 협력하에 5월 9일 두이스부릌 빈드함 호텔에서 개최한 한반도 정세 강연회에는 연방하원의원을 역임한 요한네스 플룩(Johannes Pflug) 전의원, 랄프에서(Ralf Esser) 회장, 클럽회원 등 60여명이 참석했다.

민 교수의 북미협상을 중심으로 한 한반도 정세 강연이후, 질의응답에서는 현재 협상 과정에서의 중국의 역할, 6자 회담 재개 필요성 유무, 러시아 등 주변국의 영향 등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

이 총영사는 강연회 말미에 있은 강평에서 시의 적절하게 개최된 금번 행사의 목적은 독일에서의 한반도 정세에 대한 올바른 이해의 폭을 넓히고 통일을 경험한 독일로부터 다양한 의견과 안목을 접하는 것이었는데 적극적인 토론이 이루어지는 동안 이 모두를 성공적으로 달성한 것으로 평가하였다.

주본분관과 두 개 협력 기관들은 한국 전문가를 초빙하여 개최한 한반도 정세 강연을 통하여 북미간 협상 내용에 대한 이해와 이 협상에서 한국 정부의 역할을 이해하게 되었다고 평했다. 또한 이번 강연회에 독일 청년층부터 노장년층까지 고른 참여하에 적극적인 질의응답이 오고가는 한반도정세에 대한 높은 관심을 확인하였던 강연회였다고 평가하였다.

【 이 순 희 기자 】 【 자료제공 :  주독일한국대사관 본분관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