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인츠한인회 2019신년잔치

마인츠한인회 신년행사, 설잔치 정취 물씬 풍겨

Mainz】 2019년 마인츠한인회(회장 문정균) 신년행사가 설날(음력 정월초하루)을 사흘 앞둔 2019년 2월2일 마인츠 에버스하임(Mainz-Ebersheim) 툉에스홀(Toengeshalle)에서 개최했다.

마인츠시는 라인란트팔츠주 주도로서 인구 20만 도시다. 섣달그믐이 가까운 날씨 치고는 꽤 온화한 가운데 열린 이날 행사는 250여 좌석이 만원을 이룬 가운데 김춘토 수석 부회장의 한국어, 도이치어 사회로 1부가 진행되었다. 먼저 국민의례를 시작으로 회장인사말, 축사, 내빈소개, 축하연주에 이은 어린이들의 세배순서로 이어졌다.

문정균 회장은 “한인 동포 여러분과 현지인들이 한데 어울려 우리의 고유 명절인 설날 행사를 갖게 되어 매우 기쁘다”면서, “여러분 모두에게 즐거운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특히 그는 “자신의 일에 열정을 다하는 사람은 아름다운 사람”이라면서, 이날 행사를 위해 무한한 열정을 가지고 최선을 다하는 임원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한다고 했다. 그리고 주독일 대한민국대사관 본분관 이두영 총영사를 비롯해 멀리서 부부동반으로 참석한 베를린의 정명렬 세계국제결혼여성총연합회 (월드킴와 World KIMWA, World Federation of Korean Inter-Married Women`s Association) 회장과 염혜정 세계한민족여성네트워크(korean Women’s International Network) 독일 담당관 등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박선유 재독한인총연합회장은 축사를 통해 “지금쯤 고국에서는 민족 최고의 명절인 설을 쇠기 위해 민족 대이동이 이뤄지고 있을 때에 우리 동포들은 이곳 마인츠가 우리들의 고향집인 양 오늘 여기에 모여서 설잔치를 하고 있다”면서, 참으로 기쁘고 행복한 일이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그는 또 우리 동포 1세대 선배들은 여러 어려운 역경 가운데도 자녀들을 잘 양육하고, 또 세계적으로 으뜸가는 동포사회를 구축해 놓았다고 치하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제 우리 5만 재독 동포들은 3.1운동 100주년 기념에 즈음하여 새로운 동포사회 100년 를 이끌어 가기 위해 한마음 한 뜻으로 가족같은 분위기를 잘 형성해 나가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두영 총영사는 축사에서 “오는 길에 구텐베르그 박물관에 들려왔다”면서, “우리나라 직지가 독일 구텐베르크 금속활자보다 훨씬 더 오래 되었고, 고려청자는 지금의 기술로도 재현이 어려울 정도로 훌륭하다”면서, “이제는 케이팝, 한류 등으로 또 세계 문화의 중심에 우리가 있고, 우리가 또 인류 최고기업, 최첨단기업을 이끌어 가고 있으니 우리 민족은 정말 위대한 민족”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한국에서는 평화구축을 위한 노력 등으로 어려운 고차원 방정식을 푸는 것만큼이나 복잡하게 느껴지기도 하지만, 그러나 차분하게 자부심을 갖고 지켜봐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그는 또 독일 동포사회는 그 역사와 유래에 있어서 타동포사회와 다르게 모범이 되어서 매우 자랑스럽다고 했다. “본분관은 멀리 있지 않다”고 말한 이 총영사는 끝으로 “어렵다 생각 말고, 멀다 생각 말고 자주 들려주기 바란다”고 말해 큰 박수를 받았다.

 

마인츠시 에버스하임 구청장(Ortsvorsteher) 마티아스 길(Matthias Gill)은 축사를 통해 “에버스하임에서 신년잔치를 열어주어 기쁘고 반갑다”며 즐거운 시간이 되길 기원했다. 아울러 한국어로 “에버스하임에 오신 여러분을 환영합니다”고 말해 큰 박수를 받았다.

 

박선유 재독한인총연합회장이 전임회장인 김흥순 고문에게 감사장을 전달하며 그동안 노고를 치하했다. 문정균 회장의 내빈소개에 이어 마인츠 여성합창단(단장 이선자, 지휘 문승택)이 비틀스의 노래 “Let it be”를 시작으로 “오라(Komm)”, 홀로 아리랑(A Lonely Arirang”을 불러 많은 박수를 받았다.

 

마인츠 한글학교 무용반(지도교사 이승희) 학생( 조세라,유단비,이예홍,김나연, 장한나,조윤아,이유진,권유빈,전서영,연바다,임다빈)들이 고운 한복차림에 장구 연주로 인기를 독차지 했다. 이어 한복을 곱게 차려입은 어린이들이 설날노래를 합창하고세배를 올렸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고 말하면서 세배하는 어린이들에게 문정균 회장은 한인회에서 준비한 선물을 일일이 한 사람씩 나누어 주고, 박선유 할아버지(재독한인총연합회장)가 세뱃돈을 건네며 격려했다. 고국에서의 설날풍경이 묻어나는 정겨운 시간이었다.

이어 다함께 하는 저녁식사 시간이 되었다. 계장, 갈비찜, 생선구이, 돼지족발, 생선회, 알타리김치, 것절이 김치, 김장김치, 절인 고추 무침 등등 그냥 구경하기도 여의치 않은 귀한 반찬이 30여 가지나 상에 올랐다. 이 많은 음식은 뒤셀도르프 코레아 식당에서 준비했다.

만찬 후 2부 순서는 이영순 부회장과 김보아 홍보부장 진행으로 여흥시간과 경품복권추천 시간이 이어졌다. 특히 이날 하이델베르크에서 출연요청을 받고 온 스트리트 댄스그룹 으르렁(Growl, 지도: 세이야 Seija Beckmann) 공연이 장관을 이루었다. 마치 그리스신화에 나오는 가장 힘세고, 가장 유명한 영웅인 헤라클라스 같은 상남자들과 멋진 여성들이 함께한 K-POP 춤은 기존의 한인들이 추는 K-POP과는 사뭇 다른, 묵직하면서도 빠른 춤사위와 그들이 뿜어내는 열기가 어우러져 순식간에 관객을 압도했다.

 

또한 염혜정 코윈독일담당관과 정명렬, 김명숙 코윈 회원이 검은 바지 정장에 태극기를 어깨에 걸치고 춘 깜짝춤과 “오빠는 강남 스타일 춤”은 장내를 폭소의 도가니로 만들기에 충분했다. 한편 복권놀이에서 200유로 복주머니는 우복희 씨가, 최고 경품인 김흥순 고문이 기증한 한국왕복 항공권은 도이치 소녀가 타는 영광을 차지했다.

【 이 순 희 기자 】

 

※ 후원계좌(Spende): IBAN: DE05500100600062354601, BIC: PBNKDEFF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