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 무지개앙상블 13회 성탄음악회를 마치고

본 무지개앙상블 13회 성탄음악회를 마치고

지난 11월 24일 본Bad Godesberg에 있는 구원자교회 음악당에서 13번째 본 무지개 앙상불 성탄 음악회가 열렸다. 매년과 같이 이번에도 연주홀에 가득찬 청중들이 정성스럽게 장식된 홀안의 성탄분위기에 설레고 이젠 많은 분들에게 성탄맞이 풍습이 된 듯 만나는 사람들이 반갑게 인사 나누는 모습들이 모두 한 가족이 된 듯이 정겹게 보인다.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는 옛말이 있다. 본 무지개 앙살불이 탄생한지 올해가 17년 그동안 박영달 선생님의 지도하에 수많은 공연을 하면서 무지개앙상블은 긍정적으로 새로운 비전을 가지고 행동하는 문화단체로 발전했다고 자부하고 싶다.

13번째 맞는 성탄음악회는 본 무지개앙상블만이 보여주는 특별한 음악회라고 우리는 자부 할 수 있다. 청중의 80%가 독일 분들이지만 음악을 통해 한 마음으로 통할 수 있는 오묘한 감동과 기대가 특별한 의미를 주는 것 같다. 음악을 통해 이웃의 독일악단들과 협연도 하고 5명의 앙상블단원들이 3년 전에 시작한 만돌린은 이젠 “1918 Siglar 오케스트라” 단원으로 함께공연하면서 새로운 음악친구들을 만나고 이제 무지개앙상블은 독일지역 언론에서 관심을 가질 만큼 한.독 친선,문화교류에 확실한 교량이 되었다.

13번째 음악회 1부는 김예인 피아니스트의 솔로 ‘Kiss The Rain (Yruna)’, ‘Lake Louise (YuhkiKuramoto)’연주로 시작해 무지개앙상블 합창 민요 ‘새타령’‘눈(김호근 )’,‘가려나 (나운영 )’,‘저 구름 흘러 가듯이(김동진 )’를 불렀다. Yutta Bien의 ‘Stella di Natale’, ‘Capriccio Nr1’등 만돌린 솔로연주가 이어졌다.

또 무지개앙상블이 합창으로 영화 물망초중에서‘나를 잊지 마시오’,‘ Für mich rote Rosen regnen’, ‘인연’, ‘Today’등을 불러 청중들을 열광시켰다. 이선희의 “인연”을 임정희 단원께서 먼저 독일어로 설명을 해주어서 청중들도 쉽게 함께 공감하고 감동할 수 있었나 보다.

뜨거운 박수와 함께 1부 순서가 끝나고 단원들이 정성스럽게 준비한 뷰페 와 와인을 마시면서 정겨운 담소시간을 가젔다. 이 성탄음악회에서 중요한 교류의 장이라 생각된다.

안순경 팀장이 인사말과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만돌린팀과 Oberath ad Libitum 앙상불 오케스트라 연주가 Elke Limbach 의 지휘로 성탄시즌에 어울리는 ‘Sarabande poeme’, ‘도라지 타령’, ‘Maria durch Dornwald ging’, ‘Weihnachtsjubel’이 연주되고 성탄분위기가 절정에 이루었다.

성탄음악회에 언제나 들어있는 따뜻한 성탄이야기는 Kloninger교수님께서 “따뜻한 수건“이야기로 청중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해주었다. 악마의 유혹에 흔들리지 않고 작지만 내 것을 지키는 작은 행복이 얼마나 소중한 가 를 일러주는, 언제 들어도 즐거운 성탄이야기였다.

이어 무지개앙상블의‘Wohin Soll ich mich wenden(Franz Schubert)’, ‘천사들의 노래가’ ,‘오 거룩한 밤’, ‘내주를 가까이’로 끝을 맺었다 . 천사들의 노래가의 후렴은 3절 모두 청중들과 함께 불러 더 분위가 고조되었고 기쁨을 나눌 수 있었다.‘내주를 까까이’는 한번 단원들이 부르고 다음은 모든 청중들과 함께 가사 없이 아음으로 불렀는데 음악엔 언어가 필요 없어도 한마음 이 될 수 있었던 모습이 모두를 감동으로 이끌었다. 매년 그랬듯이 청중들과 함께하는 5곡 성탄 캐롤을 끝으로 2018년 13번째 성탄음악회가 막을 내렸다.

13번째 음악회를 마치면서 우리에게 또 다른 보람과 사명감을 느끼게 했다. 매년 음악회에서 모아지는 기금의 일부는 성탄의 빛으로 이웃의 어려운 사람들에게 전달되었는데 올해는 방글라데쉬에 불우한 여성들을 위해 전달 된다. 작은 금액이라도 누군가에겐가 조그만 빛이 될수 있고 희망을 줄수 있다는 사실이 우리들이 매년 하고 있는 자선음악회의 보람이고 기쁨이다.

많은 독일분들에게 한국문화와 정서를 알리는 문화교류는 이제 우리들에게 지당한 사명감이되었다. 음악의 넷트워크가 형성되면서 새로운 친구들 을 만나고 백세시대를 더욱 보람되고 멋지게 실아길수있는 비젼도 생긴다 .많은 독일 분 들이 독일사람들이 잊어 가고 있는 독일 노래들을 우리가 불러주어서 너무 새롭고 감동적이었다고 기뻐하는 모습도 우리의 행복 지수를 높여준다.

2019년에는 좀 더 멋지고 새로운 각오로 특별한 음악회를 개최할 계획도 가져본다. 우리 음악회에 오시는 독일 분들 중 뮌스터, 도르트문트, 뒤셀도르프,   그 외 멀리서 매년 고향을 찾아가듯이 우리 음악회에 오는 것이 연중행사가 되었다면서 성탄시즌에 빠질수 없는 관습이라고 먼 길도 마다 않고 기뻐하시는 분들을 보면서 어찌 새로운 각오가 안생길 수 있겠는가?

이 지면을 통해 이번 음악회를 위해 함께 해 준 박주영, 첼로 임재림, 바이올린 정유경, 피아노 김예인 님, 무지개 단원들 아프고 힘들었어도 끝까지 유종의 미를 거두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끝으로 박영달 지휘자님 지남 17년 또 앞으로도 기약 없이 긴긴날들 지도해 주심에 본 무지개 앙상블 대표로 감사드립니다.

안순경 (본 무지개앙상블 팀장)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