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이칠란트에서 제 38주년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 열려

도이칠란트에서 제 38주년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 열려

Kronberg】 제 38주년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이 5.18 광주민주화운동 독일기념사업회(회장 손종원)주최로 2018년 5월 18일(금) 12시부터 프랑크푸르트 근교 크론베르크 시민회관에서 열렸다. 민주평통 북유럽협의회(협의회장 김희진) 후원으로 열린 이날 행사에는 백범흠 주프랑크푸르트 총영사, 박선유 재독한인총연합회장, 민주평통 북유럽협의회 이계방 고문, 오영훈 수석부회장, 박찬홍 본분회장, 권대희 프랑크푸르트분회장, 자문위원 등 1백여 명이 참석했다.

식전행사로 먼저 비머를 통해 5.18 당시 사진들이 비춰지고, 마림바리스트 정은비의 마림바(Marimba)연주가 이어지는 가운데 참석자들은 잠시 타임머신을 타고 80년 오월 그때로 돌아갔다.

행사 진행을 맡은 이철우 사무총장은 행사를 시작하기 전 “민주, 정의, 인권의 숭고한 5.18정신을 이어 받아 이곳 독일에서도 몸과 마음으로 민주화 운동에 참여했던 모든 분의 장이 되었으면 한다. 우리 모두 5.18민주화 운동 희생 영령의 명복을 빌고 5.18정신을 계승하여 정의가 승리하는 대한민국으로 나아가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국민의례 중 묵념 순서에서 다른 행사에서와 달리 순국선열과 호국 영령 및 8.18광주 민주화 운동희생 영령을 위한 묵념을 올렸다.

손종원 민주화운동 독일기념사업회장은 환영인사를 통해 “5.18민주화 운동은 우리의 자부심이 되었다.”면서, “불의에 굴복하지 않는 민족의 기상, 인권의 가치를 인정받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손 회장은 5.18민주화 운동의 기록물이 2011년에 유네스코 세계 기록유산으로 등재된 사실을 알리며, 5.18이 동아시아 국가들의 민주화를 이루는데 큰 영향을 끼치고 국가 폭력에 대한 민중의 숭고한 정신을 담았다는 점에서 높이 평가되었다고 밝혔다.

백범흠 주프랑크푸르트 총영사가 이낙연 국무총리의 기념사를 대독했다. 이 총리는 기념사에서 5·18 광주 민주화운동으로부터 38년이 흘렀으나 아직도 끝내지 못한 일이 있다면서 첫째, 진실규명, 둘째 역사의 복원과 보전이라고 강조했다. 진실규명과 관련, 그는 앞으로 5·18특별법에 따라 진상규명위원회가 9월부터 가동되면 어떠한 제약도 받지 않고, 아무런 의혹도 남기지 않고, 진실을 완전히 밝혀줄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역사의 복원과 보전을 위해 정부는 옛 전남도청이 5·18의 상징적 장소로 복원되고 보존되도록 광주시와 함께 최선을 다 할 것이며,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된 역사자료를 더 보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선유 재독한인총연합회장은 “오늘 우리는 80년도 조국의 민주화를 위해 희생된 영령들을 추모하기 위해 가슴 아픈 역사를 안고 이 자리에 함께 하고 있다”며, 아직도 유족들의 슬픔을 제대로 위로해주지 못하고 있는 현실에, 앞으로 나갈 방향에 대해 함께 생각해 보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아울러 지난해 7월5일 문재인 대통령이 베를린 구상을 밝힐 때 그것이 현실로 다가올 것이라고 생각하지 못했으나 그동안 많은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면서, 5,18특별법이 제대로 시행되고 숨겨졌던 진실이 역사 앞에 바르게 드러나면 우리 조국도 독일처럼 나라다운 나라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이기자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북유럽협의회 부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광주 민주항쟁이 한국의 역사를 변화시키고 아시아 민주화 운동에 새로운 희망을 주었듯이, 지금 한반도에서 진행되고 있는 변화는 한반도를 넘어 세계 평화에 큰 영향을 줄 것”이라면서 “이번 정상회담의 성공적인 개최로 한반도에 영구적인 평화 제제가 구축되길 바란다”고 했다. 아울러 그는 “우리 재독한인동포단체에서도 이에 편승하여 조국의 번영과 평화를 기원하며 진정한 민주시대를 열어 갈 수 있도록 뜻과 마음을 한데 모아 주시길 부탁 드린다”고 했다

다음으로 전성준 재독작가의 자작시 ‘5.18 희생자들을 위한 헌시’가 낭송되고, 정은비의 추모공연으로 마림바 연주가 있었다. 이어 마지막 순서로 5.18민주화 운동의 상징인 ‘임을 위한 행진곡’을 성악가 강순원 씨와 함께 다 함께 제창하면서 행사가 막을 내렸다. 이어 참석자들은 주최측에서 준비한 비빕밥, 떡 등 함께 나누며 친교의 시간을 가졌다.

【 이 순 희 기자 】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