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독한인글뤽아우프회 2018년도 노동절 기념행사

재독한인글뤽아우프회 2018년도 노동절 기념행사

ESSEN】 2018년 노동절 기념행사가 에센 소재 파독광부기념회관 • 재독한인문화회관에서 재독한인글뤽아우프회(회장 최광섭)주최로 성대하게 열렸다.

2018년 5월5일 오후 5시부터 안경환 재독한인글뤽아우프회 사무총장 사회로 기념식이 시작되어 정범구 주독일대사를 비롯한 내빈소개, 국민의례, 최광섭 회장 기념사 순으로 이어졌다.

최광섭 회장은 기념사에서 참석한 모든 이들에게 두루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그동안 우리가 노동으로 땀 흘리며 조국경제발전에 이바지한 우리의 소중한 역사를 후손들에게 잘 전하고 또 후손들에게 국가관과 애국애족 정신을 함양하기 위해 노동절 행사 개최는 큰 의미가 있다고 역설했다.

아울러 5월은 가정의 달인데 글뤽아우프 회원, 가족 모두 화목, 행복하고 특히 오늘 고국에서 온 연예인들과 함께 즐거운 시간이 되길 바랐다.

정범구 주독일 대한민국대사는 축사에서 부임 4개월째라고 인사하며 “제가 유학생 출신이기에 오십여 년 동안 파독근로자 여러 선배님들의 노고와 기여를 잘 알고 있다”했다.

이어 “부임 후 도이치란트의 정, 관계, 재계, 언론 등 많은 인사들을 만났는데 평창올림픽성공 개최 축하와 남북 정상회담 등 에 관한 많은 인사를 받는다”고 설명했다. 특히 쇼이블레(Wolfgang Schaeuble) 연방하원의장을 예방했을 때 “한국은 아시아의 등대” 라는 찬사를 받았다며 이는 도이치란트 동포들과 우리 국민들의 노력 덕분이다”고 밝히고 “그동안 조국발전에 기여한 선배님들의 노력에 대한 자부심을 가지셔도 될 것이다”고 위로했다.

박선유 재독한인총연합회장은 축사에서 “늘 감사하고, 존경하고 그래서 어르신들을 뵙는 것만으로도 행복합니다”라는 행사장에 설치된 현수막 글귀를 인용하며 가슴에 와 닿는다고 했다. 이어 한 결같이 앞만 보고 열심히 달려온 선배님들의 덕분에 오늘날 현지인들에게 주목받는 5만 재독동포사회가 되었다 고 강조하며 “힘찬 감사의 박수를 보내드리자”라고 유도 했다.

초대 회장인 김근철 고문은 격려사에서 “우리나라에 70여 년 만에 평화의 무드가 오는 것 처럼 보인다”며 평화통일의 기원했다. 이어 “파독광부 1진으로 처음 도이치란트에 와서 금년이 55년째가 되는 해로서 감회가 남다르다”고 말했다. “1진 127명이 도착하여 현지인 체격에 맞게 제작된 장비와 공구로 지하 탄광에서 일하는 것은 정말 무척 힘들었다”, “당시 첫 월급부터 세금을 공제한 실수령액 240.-DM 중 최소한의 생활비만 남기고 전액을 고국으로 송금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또한 “고국의 눈부신 경제발전에 파독근로자들도 일조했다는 자부심으로 남은 생애를 건강하고 행복하게 살아가기 위해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정범구 대사가 한인 권익신장과 한인동포사회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김승하, 정용화, 김갑호 회원에게 표창장을 수여하였다.

에센 어머니합창단(단장 홍영자, 지휘 이상윤)이 무대에 올라 반주 없이 ‘사랑으로‘, ’돌아와요 부산항에‘ 등을 부르며 행사를 축하했다.

 

한식 뷔페로 만찬을 가진 뒤 2부 문화행사는 한국에서 온 이만세 전북과학대학교 방송연예미디어과 교수가 진행했다.

도르트문트 아리랑 무용단 4인의 ‘입춤’, 국제청소년연합 소속 젊은이들이 ‘아프리카 아카펠로’. 아리랑 무용단 3인의 ‘진도북춤’공연이 이어졌다.

한국에서 온 KBS전국노래자랑 대상수상 경력의 가수 최진필이 장르를 넘어드는 열창으로 흥을 돋웠다.

3부 순서는 이재호 부회장 사회로 노래자랑, 복권추첨, 춤파티 등이 이어졌다.

최광섭 회장이 기증한 500.-유로 복주머니, 아시아나, 대한항공 한국왕복항공권, 스마트 텔레비전, 간장, 고추장, 된장, 생필품 등 푸짐한 상품들이 각각 주인을 찾아 갈 때면 환호와 탄성이 터져 나왔다.

한편 정범구 대사는 이날 행사 시작 전에 유상근 자료실장 안내로 회관 1층 재독동포역사자료실을 돌아보고 “가방 하나 들고 떠나온 지난 날, 고생들 많이 하셨습니다. 덕분에 오늘의 대한민국이 일어섰습니다!” 라고 방명록에 적으며 글뤽아우프회원들의 노고에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 이 순 희 기자 】

답글 남기기